구원관(개벽관)

구원관 관련 강좌를 시청하시고자 하는 경우 진리 주제별 강좌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바로가기 

[관통 증산도 중] 후천의 수도 도운의 한밭(大田) 대공사.

운영자 0 2
▣후천의 수도 도운의 한밭(大田) 대공사.

지구촌 75억 인류의 생사를 판단하는 개벽의 땅 한반도! 지구의 동북방 [艮方]에 위치한 이곳은 선천의 역사가 종결되고 신천지의 역사가 시작되는 천지생명의 혈穴자리이다. 그렇다면 동방 한국에서 인류구원의 법방이 나오는 곳, 증산 상제님의 천지대업을 매듭짓는 신천지 도꾼들이 새 진리의 가르침과 천명을 받는 곳은 어디일까? 이에 대한 상제님의 대공사가 있다. 바로 태전(太田:대전) 콩밭 도수이다.

●하루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일꾼이 콩밭(太田)에서 낮잠을 자며 때를 넘보고 있느니라.” 하시고 “내가 후천선경 건설의 푯대를 태전(太田)에 꽂았느니라.” 하시니라. 하루는 말씀하시기를 “새 세상이 오면 서울이 바뀌게 되느니라. 큰 서울이 작은 서울 되고, 작은 서울이 큰 서울이 되리니 서울은 서운해지느니라.(도전5:136)
●“태전(太田)은 현룡재전(見龍在田)이요 여기는 비룡재천(飛龍在天)이니라.”
(도전3:84)

태전大田의 본래 지명은 ‘태전太田’이다. 조선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伊藤博文가 1909년 1월 13일 순종황제를 호종하다 당시 태전에 들러 지세를 둘러본 후, 그 지기地氣룰 꺾기 위해 태太 자에서 점을 빼게 하여 ‘대전大田’으로 지명이 왜곡되었다. 그리고 우리말로는 ‘한밭’이 라 한다. 이 문제는 한(韓)사상, 즉 우리 한민족의 9천년의 역사정신 (우주사관)으로 해석을 해야 한다. 한에는 크다, 중앙이다, 광명이다, 황(皇) 등의 여러 가지 의미가 있다. 즉 여기에서 한밭이란 큰밭, 중심되는 밭, 진리의 광명을 여는 밭, 증산 상제님의 대문명을 여는 진리가꿈의 큰 터밭이라는 말이다. 이것을 한문으로는 클 태(太)자를 써서 태전(太田)이라 한다.

여기에서 ‘태(太)’자는 원래 사람을 상징한다. 사람이 팔 다리를 벌리고 서면 큰 대(大)자인데, 거기에 점( • ) 하나를 더 찍었다. 그 점은 사람의 생식기를 상징한 것이다. 그것(太)이 바로 사람이란 말이다. 그래서 천(天)· 지(地)·인(人) 삼재(三才) 중에서도 하늘의 정신을 천일(天一), 땅의 정신을 지일(地一), 인간의 역사정신을 태일(太一)이라 한다. 인존사상도 바로 이러한 삼신(三神)사상, 삼한 (三韓)사상, 삼재(三才)사상에서 나온 것이다. 단군할아버지가 북삼한을 다스릴 때, 송화강 아사달, 즉 지금의 하얼삔이 단군할아버지의 중앙정부 수도였는데, 그곳이 바로 천지인의 인(人)에 해당하는 진조선(眞韓)이었다(신채호 선생은 북방사 사료를 정리하면서 고조선의 삼한관경제와 남·북삼한의 실체를 알아냈다. 역사를 되찾기 위해 대쪽같이 살며 피눈물로 쓴 양심의 역사서다. 그러나 한국의 강단사학계는 그것을 계승하지 못하고 단군조선의 실체마저 부정하는 현실이다).

그런데 왜 상제님 도운공사의 본부가 태전에 와서 자리 잡게 되었을까? 한반도에서 양택으로 가장 잘생긴 곳이 바로 한밭 태전이기 때문이다. 대전시의 중앙에 대전천이 흐르고 있고 대전의 주산은 보문산(寳文山)이다. 이 보문산의 본래 이름은 봉무산(鳳舞山)이었다. 그리고 그 봉무산은 상제님의 영정이 모셔진 괴정동 본부도장에서 보아야 봉황의 날개가 춤을 추는 것처럼 보인다. 지금은 보문산으로 바뀌었는데, 보문산(寳文山)이란 즉 상제님의 진리가, 문명이 나오는 산이라는 말이다. 그리고 그 좌측 동방의 식장산(食藏山)은 녹(祿)을 감추어 둔 산이라는 말이다. 대전 시내를 보면 식장산 쪽으로는 주로 먹는 상가들 이 늘어서 있고, 보문산 쪽으로는 학교들이 많다. 이 밖에 태전 공사들을 살펴보기로 한다.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만리장성 구룡을 타고 백두산으로 해서 노령산으로 해서 경상도 지리산으로 해서 전라도 모악산으로 해서 충청도 계룡산으로 해서 태전 봉황산(鳳凰山)이니라.”(도전5:171:4)
●상제님께서 서산(西山)에 이르시어 공우에게 물으시기를 “공우야, 내가 텃밭을 찾아가는데 내 텃밭이 어디로 가야 있겠느냐?” 하시거늘
수부님께서 불쑥 대답하시기를 “당신 마음먹고 가시는 길이 텃밭 아닙니까?” 하시니라. 이어 공우가 상제님께 여쭙기를 “어디로 가시렵니까?” 하니 상제님께서 “임피로 해서 태전 간다.” 하시니라(도전5:299)
●상제님께서 얼마를 더 가시다가 문득 한 자리에 멈추어 서시더니 오른발로 땅을 힘껏 세 번을 구르시며 큰 소리로 외치시기를
“이곳이 제왕지지(帝王之地)니라! 여기서 왕이 나온다! 장차 여기에서 전무지후무지법(前無知後無知法)이 나오리라.
태전을 집을 삼고 인신합덕을 하리니 태전이 새 서울이 된다.”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오로봉전이십일(五老峰前二十一)이 아니라 오로봉전태전이니라.” 하시니라. (도전5:306)
●서울은 사문방(死門方)이요, 충청도는 생문방(生門方)이요, 전라도는 둔문방(遁門方)이니 태전으로 내려서야 살리라.(도전5:406:4)
●피란은 콩밭(太田) 두둑에서 하느니라.
태전(太田)이 문턱이니라.(도전7:43:3~4)
●앞으로 태전(太田)이 서울이 되느니라.”(도전11:365:6)

상제님 당대의 성도들로부터 전해오는 이 말씀의 핵심은, 일은 젊어서 한다는 말씀이다. 태전이 서울이 되는 이 공사에 의해 앞으로 행정수도도 대전으로 옮기게 된다. 이는 세운에서는 4공화국 때부터 추진된 것이다(대전일보 1990년 2월 27일자 참고). 6공화국(89년)에 대전이 직할시로 승격되면서 대통령이 대전시장에게 특명을 내렸다. 앞으로 행정수도를 대전으로 옮기게 되므로 잘 해보라는 것이다. 세운의 수도는 서울이고 도운의 수도는 대전이다. 도운과 세운이 일체되는 과정은 개벽과 더불어 후천선경이 건설되며 실현된다. 세종시로의 행정수도 이전은 故노무현 대통령이 이루고자 했던 국가균형발전의 상징이자 핵심사업이었다.
지방화와 국가균형발전 시대를 선언한 지 어느덧 15년(~2019년). 균형발전과 자치분권의 상징인 세종시에서는 행정수도 완성의 꿈이 영글어 가고 있다. 행정안전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전 실현에 이어 국회 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집무실 설치에도 한걸음씩 다가가고 있다.
(대전MBC뉴스 2019/1/30)

●상제님 일행이 태전에 거의 다다르니 두 사람이 서로 판을 대하여 머리를 맞대고 앉아 있거늘, 상제님께서 “저 사람들 무엇 하고 있느냐?” 하고 물으시니 공우가 “장기를 둡니다.” 하고 아뢰니라.
이 때 성도들이 장기 두는 사람들 옆으로 다가가 장기판을 구경하는데 공우가 큰 소리로 “저 차(車), 저 차, 저 차! 차가 죽게 생겼다.” 하니
장기 두던 사람들이 버럭 화를 내며 “왜 훈수를 두느냐.” 하며 싫은 소리를 하니라. 이 때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아, 말(馬)이 콩밭에 들어가는구나! 여봐, 말이 콩밭으로 들어가는데 안 쫓아?” 하시니라.
상제님께서 또 말씀하시기를 “사(士) 두 개는 좌우에서 왕을 보호하여 제 목숨을 아끼지 않는 것이요, 차(車)는 선이 그어진 자리면 아무 데나 휘젓고 다니니 무서우니라. 차도 무섭고 포(包)도 무서우나 참으로 무서운 건 졸(卒)이니 졸은 후퇴하는 법 없이 오직 전진만 하느니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알들은 서로 친하고 비켜 주고 보호하느니라.” 하시니라.
잠시 후에 상제님께서 태전으로 들어가시며 말씀하시기를 “우리 일에 말이 들어야 한다.” 하시니라.(도전5:305)

⇒이 공사는 상제님 천지사업이 이루어지는 장소와 인물에 대한 공사이다. 이 공사에서 상제님 일행이 태전에 들어오니까 말(馬)이 콩밭(태전)에 들어가고 있다. 이 말은 고삐달린 말로 야생마가 아닌 문명의 말이다. 이 말을 쫓아가라고 하신다. 마지막 절에서는 “우리 일에는 말이 들어야 한다”라고 말씀을 하신다. 이 말이 바로 상제님 진리의 문명을 밝히는 갑오(甲午)생으로 출세하는 황극(皇極) 진주(眞主)이다. 상제님께서는 이 말을 갑오갑자 꼬리로 말씀을 하셨다. 육십갑자에서 갑오(甲午)는 갑자(甲子)의 꼬리다. 1994년에 인간으로 오신 천주님(상제님)의 조화세상을 만들려고 봉기한 갑오 동학혁명은 이 갑오(甲午) 진주(眞主)에 의해서 완성되게 된다.
●“난리 치나 안 치나 말이 들어야 성사하느니라. 말에게 이기고 지는 것이 있다.”(도전5:108:6)
●“현하대세가 가구(假九)판 노름과 같으니 같은 끗수에 말수가 먹느니라.” 하시고 “그 때는 무위이화로 내 일이 이루어지리니 갑오갑자(甲午甲子)꼬리니라. 갑자꼬리로 종장(終章)을 짓느니라.”(도전5:357)
●“남조선배가 범피중류(汎彼中流)로다.” 하고 노래하시며 말씀하시기를
“갑오년(甲午年)에는 상륙을 못 하여 풍파를 당하였으나 이제는 상륙하였으니 풍파는 없으리라. 장차 조선이 제일로 좋으니라.” 하시니라.(도전5:388)

『관통증산도2』-24-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도훈묵상] 정음 정양의 도

댓글 0 | 조회 4 | 추천 0
[도훈묵상] 정음 정양의 도

증산도 판몰이도수

댓글 0 | 조회 1 | 추천 0
증산도 판몰이도수

일본침몰 핵심 장면

댓글 0 | 조회 9 | 추천 0
일본침몰 핵심 장면

서점에서 만난 개벽실제상황

댓글 0 | 조회 4 | 추천 0
서점에서 만난 개벽실제상황

[이것이개벽이다 중] 후천 조화선경 낙원의 삶

댓글 0 | 조회 13 | 추천 0
금 도수로 열리는 후천 조화선경은 어떤 모습일까? 대개벽을 극복한 후에는 온 인류가 한마음 한 가족으로 살아가는 조화낙원이 지상에 펼쳐지게 된다. 상제님께서는 후천 조화선경의 이름…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병겁을 통해 전인류의 병근(病根)을 뿌리뽑는다.

댓글 0 | 조회 14 | 추천 0
인간의 문제가 부분적으로만 해결된다면 그것은 구원이 아니다. 인류가 안고 있는 여러가지 산적되어 있는 문제들, 즉 도덕성과 윤리, 경제의 녹줄 불균형, 기아와 질병, 환경재난, 자…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상씨름 대전과 대병겁

댓글 0 | 조회 11 | 추천 0
총체적인 개벽상황으로는 지진, 대홍수, 개벽기의 자연환경에서 오는 기상이변, 또는 그 이외의 환경오염에 의해 생기는 여러가지 질병 등의 부작용을 들 수 있다. 그런데 실질적인 개벽…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개벽실제상황의 전개

댓글 0 | 조회 14 | 추천 0
개벽이 일어날 때는 어떤 일들이 벌어질까? 그리고 어떠한 대변혁의 소용돌이 속에서 세계인류가 아우성치게 될 것인가? 기독교에는 휴거(休居)라는 것이 있다. 예수를 믿는 사람만이 공…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