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원관(개벽관)

구원관 관련 강좌를 시청하시고자 하는 경우 진리 주제별 강좌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바로가기 

[관통 증산도 중] 우주의 가을이 되면 왜 죽게 되는가?

운영자 0 16

▣우주의 가을이 되면 왜 죽게 되는가?

 

1)구원의 깊은 의미


인간은 도대체 왜 태어나고 죽는 것인가? 태어나는 데 이유가 있다면 죽는 데에도 분명히 이유가 있을 것이다. 서양에는 죽음이나 자살의 문제를 연구하는 학문도 있지만 결국 해답은 없다. 그런데 상제님의 진리말씀은 너무나 간단히 근본을 깨주고 계신다. 상제님의 진리는 원시반본의 진리이므로 근본을 찍어, 그에 대한 해 답을 내리는 것이다. 그래서 도(道)이다. 성숙을 여는 새 진리, 증산도(甑山道)이다. 증산도를 풀어서 해석하면 가을에 추수하는 성숙의 도(道)란 의미이다. 그런데, 왜 가을이 되면 천지에서 죽이는가? 이것이 우주의 불가사의다. 왜 우주의 가을이 되면 생물이 죽느냐? 생명을 죽이는가! 지축이 설 때의 대홍수로 죽을 수도 있고, 한 나라의 귀퉁이가 갈라져서 불바다가 될 정도의 대지진으로 죽기도 하겠지만, 상제님이 말씀하신 가을철 개벽기의 최후의 완전한 죽음은 『오다 죽고 가다 죽고 먹다 죽는 가을의 죽음』으로서, 이것은 분명히 천지의 수수께끼가 아닐 수 없다. 

 

●이 뒤에 괴병이 돌 때는 자다가도 죽고 먹다가도 죽고 왕래하다가도 죽어, 묶어 낼 자가 없어 쇠스랑으로 찍어 내되 신 돌려 신을 정신도 차리지 못하리라. 병이 여기저기서 정신없이 몰아 올 적에는 ‘골치 아프다.’, ‘배 아프다.’ 하면서 쓰러지나니 여기서 죽고 나면 저기서 죽고, 태풍에 삼대 쓰러지듯 척척 쌓여 죽는단 말이니라.
그 때는 문중에 한 사람만 살아도 그 집에 운 터졌다 하리라.
산 사람은 꿈에서 깬 것같이 될 것이다.(도전7:36)
 
왜 이렇게 철저하게 처절하게 죽어야 하는가? 제주도에서 어떤 사람이 토끼를 기르는데, 30마리,50마리,100마리,200마리,3000마리로 새끼를 쳐 잘 커나가고 그 수가 계속 증가하다가 마침내 1,000마리 정도의 어느 한계에 이르면, 어느날 갑자기 토끼들이 떼거리로 죽는다는 것이다. 이것은 왜 그런 것일까? 성장이 계속 지속되다 보면 그 극한은 죽음이다. 생의 극한은 죽음이고 죽음의 극한은 생이다. 이것이 우주가 영원히 돌아갈 수 있는 생명을 창조해 내는 유일한 길(道)이다. 우주가 영원할 수 있는 것은 생사를 순환할 수 있기 때문인 것이다. 죽어서 땅 속에 묻혀 육체가 썩어 사라지면, 사람의 신명(神明)세계를 모르는 사람에게는 그 자체가 영원한 죽음으로 인식되지만, 그것은 생명(몸)이 새 질서 속으로 변화해가는 한 과정일 뿐이다. 사람들은 인간의 생명이라 하면 육체를 전제로 하여 생각한다. 그래서 육체가 없어지면 인간의 삶과 생명은 끝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사실은 그 생명을 움직이는 신령한 기운이 있다. 사람이 죽으면 그 기(氣)의 총합적 인격인 영혼이 이탈하여 우주의 속(內) 공간, 암흑 같으나 사실은 대광명의 새로운 차원의 공간세계 속으로 들어가 신명(神明)으로 태어나는 것이다.

이것은 참 어려운 내용인데, 우주에는 겉 우주가 있고 속 우주가 있다(내외 일체의 한 우주세계다). 속 우주가 바로 신명세계이다. 신명 세계(대문명 세계)가 우주의 속 공간에서 열려 나가면서 우주의 질서가 미분되는 것이다. 태어난 생명의 탄생과 성장의 극점은 죽음이다. 이것이 생명의 본 성이다. 이것을 생명의 엔트로피 법칙으로 설명하면, 바다속에 있는 플랑크톤의 수가 계속 증가하다가 어느 일정 시기에 이르면 갑자기 줄어들기 시작한다. 생명의 변화의 길이란 이렇게 생사의 연속적인 과정이다. 우주의 모든 생명은 스스로 균형을 유지하려는 본성(homeostasis,恒常性)이 있다.

그런데 앞으로 우주가 가을의 시간에 들어서는 개벽기에 인간을 모두 잡아가는 병의 정체는 과연 무엇일까? 왜 ? 도대체 무엇 때문에 갑자기 순간적으로 죽어 넘어가는 것일까? 그 근원적인 이유는 무엇 인가? 신의 일방적인 심판 때문인 것일까?  한 마디로 이 병은, 9제1차적인 원인은 스스로 죽는 병이다. 지금 이 말을 들으면서 ‘아! 바로 그거다’ 하며 깨지는 사람도 있을 것이고, 책을 보지 않았거나 신앙기간이 짧은 사람은 ‘아, 그런가 보다. 가을 이 되면 죽음의 정신이 열려 스스로 죽는가 보다’하는 정도로 생각하는 사람도 있을 것이다. 그런데 상제님은 그 병이 돌 때에 천상의 신명들이 이 죽어가는 생명의 영혼을 잡아간다고 말씀하셨다.


●이 때는 신명시대(神明時代)라.
삼가 죄(罪)를 짓지 말라. 새 기운이 돌 때에 신명들이 불칼을 번뜩이며 죄지은 것을 내놓으라 할 때에는 정신을 놓으리라.(도전7:26)

바로 그 개벽의 가을기운, 숙살기운, 추살(秋殺)기운이 열려 들이 닥칠 때, 스스로 죽는 천지기운이 열리면서 사람들이 저절로 죽게 된다. 이 우주의 생명의 공간에서 추살기운이 돌면 그 속에 있는 인간은 모두 스스로 죽는다. 그런데 이것은 실질적으로 새로운 시대를 열기위해 죽음의 정신을 집행하는 우주의 속 공간에 벌려있는 신병(神兵)들, 즉 천상의 군대들이 우주질서의 주재자이신 상제님의 대개벽 명령을 받고 그 죽은 자들을 데려가는 것이다. 무조건 다 잡아가는 것이다. 이번에는 부귀빈천의 차별이 전혀 없다.


●장차 십 리 길에 사람 하나 볼 듯 말 듯한 때가 오느니라.
지기(至氣)가 돌 때에는 세상 사람들이 콩나물처럼 쓰러지리니


때가 되어 괴병(怪病)이 온 천하를 휩쓸면 가만히 앉아 있다가도 눈만 스르르 감고 넘어가느니라. 그 때가 되면 시렁 위에 있는 약 내려 먹을 틈도 없느니라.(도전2:45)
●부하고 귀하고 강권을 가진 자는 모두 척에 걸려 콩나물 뽑히듯 하리라.
(도전2:103)


●운수는 가까워 오고 도(道)는 멀리 가리니 마음을 굳게 가져 목 넘기기를 잘 하라. 부하고 귀하고 강권을 가진 자는 모든 척(隻)에 걸려 콩나물 뽑히듯 하리라. 지금은 원시반본(原始返本)하는 시대니 혈통줄을 바르게 하라.
환부역조(換父易祖)하는 자는 다 죽으리라.(도전7:17)


●앞으로 시두(時痘)가 없다가 때가 되면 대발할 참이니 만일 시두가 대발하거든 병겁이 날 줄 알아라. 그 때가 되면 잘난 놈은 콩나물 뽑히듯 하리니 너희들은 마음을 순전히 하여 나의 때를 기다리라.” 하시니라.
(도전7:63)
 
죄와 심판의 문제 그러면 인간은 왜 개벽기에 꼭 죽는가? 이미 죽기로 되어 있는가? 가을개벽은 인간의 모든 죄악과 이 우주에서 성숙되지 못한 생명을 일시에 총체적으로 다스리는 유일한 방도라고 정의를 내릴 수 있다. 생명이 성숙하지 못하는 가장 근본적인 원인은 바로 죄악이다. 보다 깊은 또 하나의 중요한 문제는 우주의 분열성이다. 그런데 여기서의 죄란 자기 자신을 보지 못하는 것을 말한다. 자기 자신을 보지 못하는 영혼의 때, 영혼의 겁기, 영혼의 잡기운, 영혼의 쇠사슬(선천 묵은 진리, 낡은 사상, 관념 등도 포함)이 기본 죄이다. 죄를 많이 지으면 등판이 두꺼워져서 끄떡도 하지 않는다. 죄를 많이 짓지 않은 사람들 이 오히려 가책을 더 느끼는 경우가 많다.


●한 성도가 “세상에 백조일손(百祖一孫)이라는 말이 있고, 또 병란(兵亂)도 아니고 기근(饑饉)도 아닌데 시체가 길에 쌓인다는 말이 있사오니 이것을 말씀하시는 것입니까?” 하고 여쭈니 말씀하시기를 “선천의 모든 악업(惡業)과 신명들의 원한과 보복이 천하의 병을 빚어내어 괴질이 되느니라.
봄과 여름에는 큰 병이 없다가 가을에 접어드는 환절기(換節期)가 되면 봄여름의 죄업에 대한 인과응보가 큰 병세(病勢)를 불러일으키느니라.”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천지대운이 이제서야 큰 가을의 때를 맞이하였느니라. 천지의 만물 농사가 가을 운수를 맞이하여, 선천의 모든 악업이 추운(秋運) 아래에서 큰 병을 일으키고 천하의 큰 난리를 빚어내는 것이니
큰 난리가 있은 뒤에 큰 병이 일어나서 전 세계를 휩쓸게 되면 피할 방도가 없고 어떤 약으로도 고칠 수가 없느니라.” 하시니라.
상제님께서 말씀하시기를 “병겁이 휩쓸면 자리를 말아 치우는 줄초상을 치른다.” 하시고 또 말씀하시기를 “병겁으로 사람을 솎아야 사(私)가 없다.” 하시니라.(도전7:38)

 

『관통증산도2』-3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김구 선생도 공부했던 궁을가(弓乙歌)?

댓글 0 | 조회 29 | 추천 0
백범일지에 의하면 김구 선생은 청소년시절 동학에 입도했다고 합니다. "나도 입도할 마음이 불같이 일어나서 입도 절차를 물은 즉 쌀 한 말, 백지 세 권, 황초 한 쌍을 가지고 오면… 더보기

격암유록의 38가와 예언모음

댓글 0 | 조회 47 | 추천 0
6.25 기념일입니다. 비결서 격암유록의 38가(三八歌)를 보면 한국전쟁후 판문점까지도 예언. 38가(三八歌)를 보면 十線反八三八 兩戶亦是三八 無酒酒店三八 三字各字三八라는 구절이 … 더보기

홍콩 국가비상사태 선포와 중국과 미국의 패권전쟁

댓글 0 | 조회 11 | 추천 0
홍콩 국가비상사태 선포와 중국과 미국의 패권전쟁

중국 아프리카 돼지 전염병 확산 사태

댓글 0 | 조회 11 | 추천 0
중국 아프리카 돼지 전염병 확산 사태

[스포트라이트] 백두산 폭발 집중 탐사보도

댓글 0 | 조회 11 | 추천 0
[스포트라이트] 백두산 집중 탐사보도

[도훈묵상] 정음 정양의 도

댓글 0 | 조회 18 | 추천 0
[도훈묵상] 정음 정양의 도

증산도 판몰이도수

댓글 0 | 조회 19 | 추천 0
증산도 판몰이도수

일본침몰 핵심 장면

댓글 0 | 조회 28 | 추천 0
일본침몰 핵심 장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