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제관(종교관)

상제관 관련 강좌를 시청하시고자 하는 경우 진리주제별 강좌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바로가기

[관통증산도 중] 하느님의 강세를 선포한 최제우 대신사와 김일부 대성사

운영자 0 3

 

수운 최제우 대신사는 동학의 교조이고 일부 김항 대성사는 정역의 창시자이다. 이 두 분은 모두 한때 연담 이운규(李雲圭)선생으로부터 역철학을 배웠는데, 도중에 수운 대신사는 방향을 전환하여 종교적으로 구도의 길에 정진하고 일부 대성사는 계속 역학을 공부해서 천지로부터 후천 정역팔괘를 받아내려 구도의 열매를 맺었다. 증산 상제님께서는 동학의 창시자인 최수운, 정역의 창시자인 김일부, 그리고 동학혁명을 이끈 전봉준장군의 역할을 다음과 같이 말씀하셨다.

 

●최수운은 내 세상이 올 것을 알렸고, 김일부는 내 세상이 오는 이치를  밝혔으며, 전명숙은 내 세상의 앞길을 열었느니라. 수운가사는 수운이 노래한 것이나, 나의 일을 노래한 것이니라. 일부가 내 일 한 가지는 하였느니라.(도전2:31:5~7) 

수운 대신사가 구도의 마지막 과정에서 몸소 수운가사는 대단히 충격적인 새 소식을 전하고 있다. 먼저 수운 대신사는 무극의 운수, 즉 무극대도 시대가 도래함을 선언하였다. 

 

●“어화 세상 사람들아 무극지운(無極之運) 닥친 줄을 너희 어찌 알까보냐. 무극대도 닦아내니 5만년지 운수로다”. 『용당유사』「용담가」 

무극대도가 열려 5만 년의 새로운 문명시대가 도래한다는 이 내용을 보면 수운 대신사는 “너희들이 그렇게 묵은 기운, 외래종교, 외래사상에 빠져서 세상 돌아가는 것도 모르고 세상에 대한 문제의식이 없는 자들인데 어떻게 이 천지에 무극대운이 닥친 줄을 알겠느냐?’고 호통치고 있다. 이 대우주가 새로운 대변혁의 차원으로 들어서는 문제를 정신이 병든 너희가 어떻게 알겠느냐는 말이다.  

 

일부 대성사는 이 무극의 새 운수가 어떻게 열리느냐에 대해 우주의 창조원리로써 그 이치를 전하고 있다. 무극지운은 대개벽, 곧 후천개벽을 통해 열린다. 그런데 이 대개벽의  문제를 무극과 태극과 황극의 삼극설로 정립시킨 인물이 바로 일부 대성사이다. 당시 세상 사람들은 대부분 태극만 알았지 무극이라는 것을 잘 알지 못했다. 태극에 대해서는 태극기의 바탕이며 천리를 상징하는 것, 우주의 정신을 상징하는 궁극의 창조원리 정도로 알았으나 무극에 대해서는 크게 들어보지 못했다. 무극은 태극의 아버지이다. 음양의 이치가 열리는 보이지 않는 조화자리, 만질 수도 없고 느낄 수도 없는, 분별의식이 끊어진 절대 중中자리, 그러나 엄연히 실재하는 절대 조화 자리, 그것이 무극이다. 그것은 어떤 관념이나 지식만 가지고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 이성과 감성이 통합된 순수 믿음의 마음으로 받아들여야 한다. 그리고 무조건 체험해야 한다. 절대적 믿음, 절대적 순종으로써만 지극한 무극의 경계를 체험할 수 있다.

 

그런데 이 보이지 않는 우주의 창조와 조화의 근원자리인 무극을 성수 ‘0’으로 나타낸다면, 우주의 시간질서 속에서 현실로 드러나는 무극은 ‘10’수로 나타낸다. 10무극은 O무극을 내포하고 만물을 조화, 통일하는 우주의 가을 정신을 상정한다. 이번에 현상우주 세계에 10무극 상제님의 운수시대가 열린다. 그리하여 10무극이신 상제님의 도에 의해서만 후천개벽의 모든 문제가 풀리는 것이다. 또한 일부 대성사는 종전의 무극과 태극과의 관계 위에 황극의 원리를 찾아내서 삼극설로 우주의 창조운동에 대해 총체적인 결론을 내렸다. 

 

●“통천지제일원재通天地第一元者)는 나 일부(一夫)로다” 『正易』「大易序」

●“천지지리(天地之理)는 삼원(三元)이니라”『正易』「十五一言」 

일부 대성사는 우주조화의 삼극원리를 정립시키면서 우리가 손을 폈다 쥐었다 하는 모습을 통해 무극과 태극 황극의 관계를 다 이야기했다. 손을 완전히 펴면 10이요, 하나로 합하면 1이다. 그러므로 두 손이 완전히 열린 모습은 우주가 완전히 열려 성숙된 가을 우주의 상(象)을 나타낸 것이다. 

 

●“거변무극(擧便無極)이니 십(十)이요 십변시태극(十便是太極)이니 일(一)이라”⇒들어보면 문득 무극이니 10이요 10을 다시 곱아보면 문득 태극이니 1이라.『正易』「十五一言」 

우주가 하나로 통일되었다가 다시 열리며, 끊임없이 분열·통일 운동을 순환 반복하는 상을 쉽게 근취저신(近取諸身)해서 손을 쥐었다 폈다 하는 것으로 설명한 것이다. 일부 대성사는 무극과 태극의 일체관계를 한마디로 이렇게 요약하였다. 

 

●“일(一)이 무십(無十)이면 무체(無體)요 십(十)이 무일(無一)이면 무용(無用)이니” 1태극은 10무극이 아니면 자신의 근본을 잃고 10무극은 1태극이 아니면 창조작용을 못하나니~『正易』「十五一言」 

태극의 양손을 펴면 10(열 손가락)무극의 상이고, 합치면 1태극이다. 10이란 우주가 10무극으로 완전히 열린 상象이다. 그 10무극 자체가 하나로 수렴 통일되면 1태극이다. 이것은 곧 우주 1년의 선·후천 분열과 통일운동의 반복을 의미한다. 그런데 무엇이 일상생활에서 주먹을 폈다 오므렸다 하듯이 이 우주로 하여금 선후천 분열, 통일 운동을 계속 반복하게 하는가? 일부 대성사는 우주 자체의 지속적인 순환운동의 동력원이 황극이며 그것이 바로 5황극이라고 했다. 

 

●“거중(居中)이 오(五)니 횡극(皇極)이니라.” 

그 가운데(무극과 태극 사이)에 5(土)가 거하고 있으니,바로 황극이로다.『正易』「十五一言」

 

이것을 다시 쉽게 이야기하면, 손을 며면 10이요 합하면 1인데, 그것이 계속 반복될 수 있게 하는 그 자체의 변화운동의 추동력이 5황극이라는 것이다. 황극에는 여러 가지 의미가 있는데, 상제님이 후천개벽 문명의 조직  체계에 대해서 말씀하신 내용에도 황극이 나온다. 

●左相 右相 八判 十二伯 縣令 縣藍 皇極 后妃所 (도전7:55:2)  

 좌상 우상 팔판 십이백 현령 현감 황극 후비소  

 

여기서는 통치자의 위계질서로서 황극을 말씀하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황극은 후천 제왕의 지존의 위(位)라는 의미가 있다.(이는 하우씨가 9년 홍수 때에 고조선의 시조인 단군성조로부터 전수받은 『황제중경』의 내용으로, 후세에 기자(箕子)가 주(周)무왕에게 전한 「홍범구주」의 제5조에도 기록되어 있다) 결국 일부 대성사는 ‘황극이 어떠한 중보 역할로 무극의 운수와 태극의 창조원리를 통일하여 후천의 신천지를 여는가’에 대해 전하면서 우주의 영원한 순환운동을 가능케 하는 창조력으로서 황극을 원리적으로  밝히고 있는 것이다. 황극은 선천 상극 질서를 종식 짓고 의통을 집행하여 후천 통일문명을 열어 지구촌통일 정권을 여는 통일천하의 제왕을 의미한다. 증산상제님은 이 통일 정권을 세우는 황극신이 조선으로 넘어오는 공사를 보셨다. 후천은 상제님의 무극대도로 지구촌의 종교와 정권이 하나로 통일된다. 그 통일 대업을 이루는 지도자를 대두목, 진주(眞主),성주(聖主), 또는 황극신(皇極神)으로 말씀을 하신 것이다. 이로서 한국은 천자국天子國의 위상을 회복하는 것이다. 그 천자국으로 부상하는 결정적 사건이 바로 시두時痘(=천연두) 대발이다. 이 사건을 계기로 상제님의 절대권이 발동한다. 이 시두를 치료하는 조화주문이 바로 태을주太乙呪다. 이 시두대발로 기존 정권과 기득권이 송두리째 뽑히면서 상제님의 세상이 열리는 것이다.

 

●“앞으로 시두가 대발하면 내 세상이 온 줄 알아라.” 하시니라(도전3:284)

●“시두손님인데 천자국(天子國)이라야 이 신명이 들어오느니라. 

 내 세상이 되기 전에 손님이 먼저 오느니라. 

앞으로 시두(時痘)가 없다가 때가 되면 대발할 참이니 만일 시두가 대발하거든 병겁이 날 줄 알아라. 그 때가 되면 잘난 놈은 콩나물 뽑히듯 하리니 너희들은 마음을 순전히 나의 때를 기다리라.” 하시니라.(도전7:63) 

●이로써 세계일가(世界一家) 통일정권(統一政權) 공사를 행하시니 

성도들을 앞에 엎드리게 하시며 말씀하시기를 “이제 만국 제왕의 기운을 걷어 버리노라.” 하시고 성도들에게 “하늘을 보라.” 하시매 

하늘을 보니 문득 구름과 같은 이상한 기운이 제왕의 장엄한 거동처럼 허공에 벌여져 있다가 곧 사라지니라. 

한 성도가 여쭈기를 “황극신이 이 동토(東土)에 넘어오면 천하의 대중화(大中華)는 조선이 된다 하였사온데 그렇게 되면 청나라는 어떻게 됩니까? 하니 “내가 거처하는 곳이 천하의 대중화가 되나니 청나라는 장차 여러 나라로 나뉠 것이니라.” 하시니라.(도전5:325)

 

 

1)수운 대신사가 전한 상제닙의 강세 소식 

 

한이란 ‘하나(The One)’,자연의 통일정신에 의해 돌아가는 거대한 우주의 조화정신을 말한다. 한사상, 한민족, 한가운데, 한울타리, 한참 덥다는 말속의 이 ‘한’에는, 심오한 대자연의 조화의 갚은 의미가 총체적으로 담겨 있다. 한겨울이라 하면 겨울의 중앙이라는 뭇이 있다. (김상일 『한철학』, 「한사상」) 

 

한울님이란 우주의 한 조화정신으로 우주의 오묘한 창조질서를 경계 지은 조화의 님이라는 뜻이다. 기독교의 하느님보다는 한울님이라는 말에 우리 고유문화의 언어세계가 던져주는 훨씬 더 깊은 뜻이 담겨 있다. 참으로 기막힌 언어이다. 그러나 지금의 젊은 세대는 동학에서 한울님이 오신다고 전한 내용을 잘 모르고 있다. 왜냐하면 하느님이 오신다는 동학의 본래 메지지인 ‘시천주侍天主’를 '인내천人乃天'으로 바꾸어서 가르치기 때문이다. 요즘 학자들의 철저한 무지로 그 실체를 드러내지 못해 한 세기가 넘도록 우리 동포들이 그 뜻을 모르고 있는 것이다. 수운 대신사는 이렇게 말하였다. 

 

●“한울님이 내몸 내서 아국운수 보전하네” 『용담유』「안심가」

한울님은 바로 상제님이시다. 그 상제님이 천상에서 수운 대신사에게 임하셨다.  

●“천은이 망극하여 경신(1860년) 4월 초 5일에 글로 어찌 기록하며 말로  어찌 형언할까. 만고없는 무극대도, 여몽여각 득도로다” 『용담유사』「용담가」 

●“공중에서 외는 소리 천지가 진동할 때 천지가 아득해서 정신수습 못할  러라”『용담유사』「안심가」 

도통이 열려 기운이 막 쏟아져 내려올 때 천지가 진동하여 정신을 차리지 못하겠더라는 황홀경의 체험을 이렇게 고백하고 있다. 그 때 수운 대신사는 천상으로부터 직접 자기를 부르며 “주문을 받아라. 대도를 펴라”는 상제님의 음성을 들었다.

●“하원갑 지내거든 상원갑 호시절에 만고없는 무극대도 이 세상에 날 것이니 너는 또한 연천(年淺)해서 억조창생 많은 사람 태평곡 격앙가를 불  구에 볼 것이니 이 세상 무극대도 전지무궁 아닐런가”『용담유사』「몽중노소문답가」 

 

상제님은 상원갑에 오셨다. 60년마다 상원갑, 중원갑, 하원갑, 상·중·하로 해서 180년이 하나의 주기로 돌아간다. 그것이 음양으로 2회 결합하면 360년이 된다. 또 수운 대신사는 세상을 떠나면서 8년 후에 상제님이 친히 강세하실 것을 ‘전 40은 내려니와 후 40은 뉘련가’라고 예고하였다. 하원갑을 지나고 다음의 60갑자인 상원갑에 상제님이 인간으로 오심을 말한 것이다. 상제님 진리는 터럭을 쨀 정도로 정확하게 깨야 제대로 알 수 있다. 지식이 짧아서 구렁이 담 넘어가는 소리를 하거나 잔재주 부려 교리를 짜 맞추는 것만큼 처량하고 추잡한 짓도 없다. 상제님의 진리는 대우주의 통일문명을 여는 새 진리가 아닌가! 

 

●“뜻밖에도 사월에 마음이 선뜩해지고 몸이 떨려서 무슨 병인지 집중할 수도 없고 말로 형상하기도 어려울 즈음에 어떤 신선의 말씀이 있어 문득 귀에 들리므로 놀라 캐어물은즉 대답하시기를 ‘두려워하지 말고 두려워  하지 말라. 세상 사람이 나를 상제라 이르거늘 너는 상제를 알지 못하느냐.’...” 『동경대전』「포덕문」 

●“호천금궐 상제님을 네가 어찌 알까보냐.”『용담유사』「안심가」 

 

저 천상 호천금궐에 계신 상제님을 네가 어떻게 아느난 말이다. 그 당시 우리나라에는 천주교, 개신교가 들어와서 나팔을 불며 한참 할렐루야를 찾던 때였다. 그들에게 최수운 대신사는 다음과 같이 경계를 하신다. 

 

●“우습다. 저 사람은 저의 부모 죽은 후에 신(神)도 없다 이름하고 제사  조차 안 지내고 오륜에서 벗어나서 유원속사 무심일고. 부모 없는 혼령혼백 저는 어찌 유독 있어 상천하고 무엇할고 어린 소리 말았어라” 『용담유사』「권학가」 

 

가사내용이 아주 재미있다. 기독교의 가르침으로 제사문화의 뿌리를 잃어버린 어리석은 민중을 꾸짖고 있다.   

 

2) 일부 대성사가 전한 상제님의 강세.

 

일부 대성사는 상제님 강세에 대해 이렇게 전했다. 

●“일월광화혜(日月光華兮)여 유리세계(琉璃世界)로다 

세계세계혜(世界世界兮)여 상제조림(上帝照臨)이로다” 

해와 달이 빛나고 빛나니 낙원세계로 화하는구나.  

극락 운수 맞이한 세계여, 상제님이 눈부신 성령의 빛으로 강세하시도다_『正易』「十一吟」 

 

유리세계란 완전히 대광명의 낙원으로 화한 새 천지를 말한다. 『미륵경』에 보면 상제님의 선경시대에는 지상에 다이아몬드를 깔아놓아도 주워가는 자가 없다고 한다. 누구도 다 충분히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앞으로 그런 정도로 문명이 열리고 물욕이 없어진다. 물질을 넘치도록 갖고 있으면 물욕이 생기지 않는 법이다. 많이 가지고 있으면 갖고 싶다는 생각 자체가 없어져 버린다. 풍요 속의 무욕(無感), 이것이 궁극의 열반이다. 그것이 실로 좋은 세상이 아닌가? 그렇지 않고, 가진 것도 없는데 욕심을 버리라는 얘기는 억지에 불과하다. 지켜지지 않는 억지, 괴로운 억지, 이것은 누구도 실현 불가능한 어려운 일이다. 그리고 후천에는 어둠이 없다. 등불 하나를 걸어놓으면 동네 전체가 대낮처럼 밝다. 일부 대성사는 또 개벽기에 상제님의 일문들이 용화낙원을 건설한다고 전했다. 이것은 상제님의 도가 곧 미륵의 도임을 개벽원리로 여지없이 증거한 것이다.  

●“수견용화세월금(誰遭龍華歲月今)고” 

누가 이제서야 용화의 낙원시대를 이 세상에 열게 하는고!『正易』「十一歸體詩」

●“수식천공대인성(誰識天工待人成)가” 

그 누가 하늘의 조화가 사람을 기다려서 이루어지는 것을 알았으리오.(상제님이 인간으로 오셔서 새 우주가 열리는 것을 그 누가 알리오) 『正  易』「布圖詩」  

 

지금까지 인간이 살아온 우주는 우주 1년의 선·후천으로 크게 구분할 때, 선천우주이다. 그런데 상제님이 오셔서 새롭게 개벽공사로 열어놓으신 우주는 후천우주이다. 이것은 개벽의 본질을 말하는 것으로, 우주 1년이라는 단순한 시간 개념으로 선천 5만년, 후천 5만년이 있고, 그 후에는 다시 새로운 우주가 열린다는 의미가 아니다. 상제님이 천지공사로써 열어 놓으신 후천의 운수는 앞으로 5만년 후에 모두 끝나서 완전히 문 닫는 것이 아니다. 이 후천 5만년 운수는 대우주의 미래에 영원토록 영향을 준다. 후천우주에는 이러한 의미가 내포되어 있다. 이 문제까지 볼 줄 알아야 한다.

 

최수운 대신사와 김일부 대성사, 이 두 분은 이렇게 상제님이 오실 것을 선언하셨다. 김일부 대성사는 우주가 무극·태극·황극으로 계속 운동·변화해 가면서 무극의 가을 우주가 열린다고 하였다. 일부 대성사의 정역의 논법은 본질적이고 명쾌한 면이 있다. 그는 이 무극의 운수를 타고 새 진리의 도법(道法)으로 우주를 여는 하느님이 오신다고 했다. 한울님, 그분은 상제님이다. “호천금궐 상제님을 너희 어찌 알까보냐”. “상제조림혜(上帝照臨兮)여”라고 한 두 분의 말씀은 드디어 상제님이 역사 속에 나타나신다고 팡파르를 울리는 희망의 새 천지 소식이다.

 

『관통 甑山道』-22-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관통증산도 중] 미륵불과 진표율사와의 깊은 인연

댓글 0 | 조회 2 | 추천 0
●중 진표(眞表)가 석가모니의 당래불(當來佛) 찬탄설게(讚歎說偈)에 의거 하여 당래의 소식을 깨닫고 지심기원(至心祈願)하여 오던 모악산 금산사 미륵금상에 임하여 30년을 지내면서 … 더보기

[관통증산도 중] 개벽을 예고한 최수운과 김일부

댓글 0 | 조회 2 | 추천 0
1)최수운 대신사의 개벽 예고●“12제국 괴질운수 다시 개벽 아닐런가.”『용담유사』「몽중노소문답가」수운 대신사가 이 말씀을 하신 당시의 세계정세는 제국주의 시대였다. 일본도제국주의… 더보기
Now

현재 [관통증산도 중] 하느님의 강세를 선포한 최제우 대신사와 김일부 대성사

댓글 0 | 조회 4 | 추천 0
수운 최제우 대신사는 동학의 교조이고 일부 김항 대성사는 정역의 창시자이다. 이 두 분은 모두 한때 연담 이운규(李雲圭)선생으로부터 역철학을 배웠는데, 도중에 수운 대신사는 방향을… 더보기

[관통증산도 중] 인류를 구원하는 상제님의 삼계 대권

댓글 0 | 조회 1 | 추천 0
이제까지 인류의 삶은 배신의 역사요, 불륜의 역사요, 원한의 역사요, 또한 제 뿌리를 잡아먹는 환부역조(換父易祖)의 역사였다. 그런데 이 반역의 역사는 인간만의 문제가 아니었다. … 더보기

[관통증산도 중] 삼계대권(三界大權)을 주재하신 증산 상제님

댓글 0 | 조회 1 | 추천 0
삼계대권이라는 용어 하나만 정확하게 이해해도 상제님의 위격과 도권(道權)에 대한 핵심문제를 깨달을 수 있다. 이 삼계대권을 정확히 모르는 데서 난법판이 나오는 것이다.●내가 삼계대…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상제님은 삼계대권을 본래부터 갖고 계셨는가?

댓글 0 | 조회 1 | 추천 0
상제의 조화권능은 어디로부터 나온 것인가? 상제님의 조화권능(삼계대권)은 어떻게 나오게 되었는가? 이것은 바로 삼계를 통치하는 권력의 소자출(所自出) 문제로서 우주 개벽의 핵심을 … 더보기

증산상제님은 누구이신가

댓글 0 | 조회 12 | 추천 0
증산상제님은 누구이신가

[동아일보] ‘天子의 나라’ 대한제국의 天文 명당

댓글 0 | 조회 15 | 추천 0
대한제국 시절의 환구단 제단(오른쪽 원형지붕)과 황궁우(가운데 3층 팔각지붕).안영배 전문기자·풍수학 박사서울에서 조선왕실의 마지막 ‘양택(집) 풍수’를 살펴볼 수 있는 곳이 딱 …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