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통관(수부관)

종통관 관련 강좌를 시청하시고자 하는 경우 진리 주제별 강좌를 참고하시길 바랍니다. =>바로가기 

[관통증산도 중] 진리와의 인연을 가로막는 요인들

운영자 0 13

 

1.척신난동(隻神亂動)과 조상신의 죄악

증산 상제님께서는 “세상의 모든 참사가 척신(隻神)이 행하는 바이니라.(도전3:188:10)”고 하셨다. 조상이 죄와 척을 많이 지은 경우 그 후손에게 보복하기 위해 달려드는 원한 맺힌 척신들로 인해 후손들의 살길이 막힌다. 

 

2. 진위(眞僞)를 구별하지 못하는 자

귀가 얇은 사람은 겉모양에 빠지고 깨어진 눈으로 속을 들여다보지 못한다. 참과 거짓을 구분하는 이성과 정의감에 불타오르는 영감과 직감이 약하여 참과 거짓을 쉽게 구분하지 못한다. 그리하여 난법자들의 정체와 난법판의 실체를 명확하게 식별하지 못하고, 종국적으로는 스스로 한쪽 눈을 찔러 외눈박이가 된 원숭이처럼 파멸의 길로 치닫고 마는 것이다. 우리 주변에는 참된 사람도 많으나, 진법의 탈을 쓰고 진리를 왜곡시키는 삿된 자들이 난무하고 있음을 한시도 잊어서는 안 된다. 이것이 어쩔 수 없는 안타까운 현실이다. 

 

3.너무 무지한 자 

● 모르는 놈은 손에 쥐어 줘도 모르느니라. 사람 못난 것은 쓸 데가 없나니, 가난은 사람 가난이 가장 크니라.(도전8:10:4~5) 

너무 무지해서 아무 문제의식 없이 살거나 아니면 하루 빨리 개벽이 와서 세상이 망하기만을 기다리는 사람들, 이런 인간들은 십중팔구 두 마음을 품게 되고 욕심이 앞서 도통병이나 신선병에 걸리게 된다. 기본 지식이 너무 부족한 사람 꿈 이야기나 단순한 이적과 같은 신비로운 것에만 흥미를 느끼고 쉽게 미혹되는 자는 설령 10년, 30년, 백 년, 천 년을 닦는다 해도 상제님 대도의 근본을 찾지 못한다. 그런데 묘한 것은 이러한 자들이 잘 닦은 사람보다도 옳은 소리, 도덕적인 소리는 훨씬 더 많이 한다는 것이다. 

 

4.기운이 탁한 사람

오늘의 세계는 우주사적인 대개벽기에 처해 있다. 하루가 다르게 세상이 타락으로 치닫고 있다. 그 가운데 다음과 같이 세상의 오탁(汚濁)한 기운에 온몸이 찌든 사람(세속의 일반적인 속물주의자,난법자)은 몸에 쌓인 더러운 겁기를 벗기 위한 최소한의 기본적인 시간을 갖지 못하는 한 반드시 판 밖으로 떨어져 나가 개벽기에 비참한 최후를 맞게 된다. 

 

1) 술에 깊이 빠져 있는 자(酒毒) 

2) 색에 빠져 있는 자(色毒)  

3) 돈에 빠져 있는 자(錢毒)  

4)심성이 사악한자 

5)권력과 명예욕에 빠져 있는 자

6)판안의 선천 학문과 지식에 빠져 있는 자

7)세상사를 심각하게 고민하지도 않고 고통 받는 자들의 구원 문제에도 별 관심이 없는, 정신이 죽어 있는 자  

8) 선천의 묵은 종교와 이념에 찌들어 있는 자  

9) 도장에 들어와 다른 사람과 불화하고 제 볼일만 보려고 달려드는 자  

 

위와 같은 세속의 일반적인 속물주의자, 난법자들은 모두 이미 난법의 정신과 기운을 몸 안에 가지고 있다. 때문에 이들은 상제님께서 천지를 돌려놓으신 천지공사(天地公事) 세계와 ‘이 세상이 왜 이렇게 밖에는 돌아가지 않는가?’,‘앞으로 다가오는 대개벽에 어떻게 인류를 구원할 것인가?’ 등의 문제에 대해 좀처럼 귀 기울이지 않는다.  그러나 우리는 한량없는 애정과 구원의 순정을 가지고 끊임없이 이들에게 다가가 인연 있는 사람들을 건져내야 한다. 

 

5.시간을 전혀 내지 못하는 사람  

정성이 없거나 진리에 관심이 없는 것도 아닌데 녹(緣)줄이 적어 가난 속에 허덕이고 밥벌이에만 급급하여 상제님 진리를 만나고 싶어도 시간을 낼 수 없는 사람들이 너무도 많다. 상제님은 특히 이처럼 박복하여 어떻게 용신(用身)을 해볼 도리가 없는 약한 자들, 가난에 사무친 영흔들, 세상의 대세를 전혀 모르고 하루살이 인생길에서 허덕이는 수많은 지구촌 창생의 운명을 생각하며 슬퍼하셨다. 

●하루는 어디를 가시다가 흐르는 도랑물에 호연을 씻겨 주시고 나서 감발을 풀고 발을 씻으시던 중에 문득 “아차차 아차차” 하시며 큰 소리로 목 놓아 슬피 우시거늘 호연이 상제님의 발을 닦아 드리며 “누가 도망 가는데 못 잡아서 ‘아차차’ 해요? 누가 어쩌간디 발 씻다 말고 울어요?’ 하고 여쭈니 “저 물을 들여다봐라” 하시는지라 호연이 보니 맑은 도랑물에 송사리들이 먹이를 먹으려고 사방에서 모여들거늘 호연이 “고기 새끼구먼!” 하니 말씀하시기를 “아서라, 너는 뒤로 가 있거라. 천하창생이 모두 저 송사리떼와 같이 먹고살려고 껄먹거리다가 허망하게 다 죽을 일을 생각하니 안타깝고 불쌍해서 그런다” 하시고 “허망한 세상! 허망하다, 허망하다,허망하다!” 하시며 혀를 차시니라.(도전7:48:1~7)

 

●대저 사람이 아무것도 모르는 것이 편할지라. 오는 일을 아는 자는 창생의 일을 생각할 때에 비통을 이기지 못하리로다. 이제 천하창생이 진멸  (盡滅)의 경계에 박도하였는데 조금도 깨닫지 못하고 이(利)끗에만 몰두 하니 어찌 애석치 아니하리오. 때가 되어 괴병이 온 천하를 휩쓸면 장차 십 리 길에 사람 하나 볼 듯 말 듯한 때가 오느니라. (도전2:45:1~3)

 

『관통 甑山道』-9-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관통 증산도 중] 3변 도운을 잉태하는 20년 은둔도수

댓글 0 | 조회 16 | 추천 0
병오(丙午:道記36,1906)년에 상제님께서 고군산 열도 앞의 말도로 귀양을 가는 공사를 보신 까닭은 제3변으로 전환하는 새 판 개척의 섭리를 잉태하기 위해서다. 2변 도운이 마무…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용화동의 증산교(2변 도운)

댓글 0 | 조회 12 | 추천 0
전북 김제군 용화동에 자리한 증산교는 해방후 대부흥의 전성기와는 달리 이제 몰락한 교단이 되어 신도의 90% 이상이 60~70대의 노년층으로(1년 4대치성절에 수십명 정도 참석),…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상제님의 성도들에 의해 개창된 교단

댓글 0 | 조회 12 | 추천 0
●상제님께서 구릿골 약방에서 천지대신문을 여시고 대공사를 행하실 때, 성도 아홉 사람을 벌여 앉히신 뒤에 이르시기를 “이제 도운(道運)을 전하리라.” 하시고, 성도들에게 물으시기를…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난법 판을 열고 매듭짓는 대나무 11마디 공사

댓글 0 | 조회 14 | 추천 0
●상제님께서 구릿골 약방에서 천지대신문을 여시고 대공사를 행하실 때성도 아홉 사람을 벌여 앉히신 뒤에 이르시기를 “이제 도운(道運)을 전하리라.” 하시고, 성도들에게 물으시기를 “…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난법 판의 특성

댓글 0 | 조회 19 | 추천 0
무엇을 기준으로 난법자, 난도자, 난법 판이라고 규정할 수 있는가? 이를 간단히 정의하기는 어렵다. 왜냐하면 난법을 꼭 부정적으로 볼 수만은 없기 때문이다. 난법판이라고 해서 모두…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상제님의 여동생 선돌부인과 조철제와의 만남

댓글 0 | 조회 15 | 추천 0
고부 입석리(立石里, 선돌마을)에 가보면 마을 입구에 돌이 서 있다. 여동생이 그 동네(선돌마을)에 사는 박창국 씨에게 시집을 갔기 때문에 선돌 부인이라고 부른다. 대순진리회에서는…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대순진리의 도를 아십니까? 그들은 누구인가.

댓글 0 | 조회 16 | 추천 0
☯증산상제님의 종통대권을 조작하다. ◕조철제 그는 누구인가.❶.증산 상제님의 성골 도굴 사건: 이는 희대의 강도 사건으로, 상제님의 혈육을 앞세워 도조의 성골을 파서 강탈해 간 인… 더보기

[관통 증산도 중] 첫 교단 개창자인 태모 고수부님(종통대권자로서의 수부사명)

댓글 0 | 조회 15 | 추천 0
상제님 도법의 정통의 맥과 뿌리인 종통 문제에 있어서 가장 핵심이 되는 것이 바로 수부사명과 수부도수이다. 수부님은 상제님의 아내요 상제님의 도의 반려자이며 상제님을 대행해서 교단…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