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만난증산도

예언 | 환단고기 | 조상님 | 신교수행 | 무신론

기독교 | 천주교 | 불교대순 | 신천지 | 원불교 | 보천교

신교 신앙을 하며 절에 다닌 어머니 영향으로 기독교와 주역 등에 관심을 가지다 진리를 만나다

운영자 0 74

201801_090.jpg

종교의 벽을 허무는 길, 증산도


박00(46, 남) / 아산온천도장 / 147년 음력 10월 입도

어릴 적부터 종교철학에 관심이 많았던 저는 학창 시절 친구들을 따라 시골 교회를 다녔었습니다. 솔직히 하느님을 만난다는 개념보다는 여러 사람들과 어울리고 박수하고 찬송가 부르며 웃고 즐기다가 오는 일요일 오전 야유회의 성격이 더 짙었었죠. 이때 제 어머님께서는 절에 다니시고 또 장독대 위에 정화수를 떠 놓고서 하늘에 대고 두 손을 모아 비시며 무언가를 기도하셨던 시대였습니다. 가끔은 어머님께서 다니시는 절 법당에 따라가기도 하였었습니다. 그때마다 제가 받은 인상은 교회를 갈 때보다 절에 가면 무언가 신이 계시는 듯 영험한 듯하면서도 신비한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향냄새로 인하여 짓궂기 짝이 없던 개구쟁이 버릇이 한순간에 줄어들면서 스스로 묘한 느낌을 받아 순간적으로 내가 다른 사람이 되었거나 그 순간만큼은 어른이 된 듯한 기분을 스스로 느끼곤 했습니다. 교회와 절은 왜 달라도 이렇게 다를까 하는 느낌을 많이 받았습니다.

성년이 되어서는 신앙에 대해서 좀 더 깊이 있게 관심을 가지게 되었으며 나 자신과 맞는 종교가 어떤 것일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된 나머지 교회보다는 불교 쪽인 절로 가게 되었습니다. 직장 생활을 하면서는 취미 생활로 운세를 감정하는 ‘사주 명리학’이라고 하는 60갑자 역학과 우주 자연의 이치를 기호화하여 풀이한 ‘주역’이라는 학문을 공부하기도 하였습니다. 이 학문을 접해 보니 재미있고 신기하기도 하여 중간에 멈추지 않고 오래도록 계속하게 되었으며 이윽고 단순한 취미 공부가 아닌 그 이상의 단계까지 가게 되었습니다. 그러다 보니 가끔은 내 운세를 내가 보게 되고, 역학 공부를 한다는 사실이 주변 사람들에게도 알려져 저에게 자기의 운세를 묻기라도 하면 저는 또 재미있게 묻는 분에게 상담을 해주면서 자연스레 역학이라는 학문에 젖어 들게 되었습니다. 이후 아직 혼인을 하지 못한 41세의 나이에 16년간 다니던 직장을 피치 못할 사정에 의하여 그만두게 되고 그간 공부하여 두었던 역학 학문을 토대로 제2의 직업을 가지게 되었는데 그것이 바로 운세를 상담하는 철학관이었습니다.

때는 지금으로부터 약 5년 전이었습니다. 상담 사무실에 앉아 있는데 한 여성 손님이 찾아왔습니다. 첫눈에 보기에도 신앙심이 매우 강해 보였고 저와 대화도 아주 잘 통했습니다. 단군을 모신 적이 있던 분이었습니다. 서로가 종교철학에 관심이 깊었기에 상담을 마친 후에도 그분과 저는 안부 전화를 자주하며 대화를 하였고 여러 차례 왕래를 하며 지냈습니다.

어느 날 가끔 종교방송을 즐겨 보느라 채널을 전환하던 과정에서 상생방송을 보게 되었습니다. 종교 방송 같지는 않고 일반 방송 같지도 않은 이 방송은 또 무엇인가 하고 의문을 품으며 방송 내용을 잠시 지켜보던 때였습니다. 갑자기 어느 방송에서도 볼 수 없었던 주역의 기호와 괘 이름이 나오고 ‘상제님’이라는 용어가 등장하는 것이었습니다. 저는 깜짝 놀랐습니다. 이후 이 방송을 며칠 동안 지켜보게 되었고 방송 내용이 바로 하느님 상제님께서 오셨음을 알리는 내용이었구나 하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러나 처음에는 느닷없이 하느님이 오시긴 어딜 오셔 하면서 의심이 들었습니다. 그런데 방송을 접하면 접할수록 내가 공부해 둔 60갑자 용어와 주역의 용어가 자꾸만 저의 귀를 자극하면서 거짓말 같으면 한번 확인해 보라고 하듯이 와닿았습니다.

이윽고 저는 강원도 춘천에 있는 증산도 도장을 방문하게 되었고, 그곳에서 『개벽 실제상황』이라는 책을 읽어 보라고 권유하여 책값을 지불하고 집으로 가져와서 읽기 시작했습니다. 이 책을 읽고 저는 오른 손바닥으로 제 무릎을 내리치면서 “아하 이제 알겠다, 이제 알겠다.” 하면서 또 한 번 놀라게 되었습니다. 곧바로 저는 제 사무실에 찾아왔던 전보경 씨에게 전화를 하여 종교방송 프로그램 중 상생방송을 시청해 보라고 알려 주었습니다. 그 후 전보경 씨도 그 방송을 신뢰하게 되었고 그녀는 결국 포천신읍도장에서 저보다 먼저 입도를 하게 되었습니다.

이후로 전보경 씨는 저에게 원장님도 어서 입도를 하라고 권유하였으나 저는 그 당시에 신뢰는 갔지만 아직 확신이 들지 않아 입도를 해야 하나 말아야 하나 갈등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면서 혹시 모르니 더 확인해 보자 마음먹고 이번에는 증산도 본부에 전화를 걸어서 『도전』을 주문하여 읽기 시작하였습니다. 이 『도전』을 다 읽는 데는 약 3주가 걸렸습니다. 『도전』을 읽고 나서 저는 이제 의심 없이 100% 확신을 갖게 되었습니다. 60갑자 용어와 주역의 전문용어를 공부해 두어 다른 사람보다 이해를 좀 빨리 할 수 있어서 아주 다행이구나 하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만약 그것을 이해하지 못하였다면 의심에 의심을 품고 상생방송을 머릿속에서 지울 뻔도 했었습니다.

그 후로 입도를 해야겠다는 생각이 아주 강하게 들었습니다. 하지만 월수입이 형편없고 경제가 안정되지 않아 현실도 챙기지 못하고 있는 상태인 점이 마음에 걸렸습니다. 입도만 형식적으로 해 놓고 제대로 행하지 못하면 오히려 안 하느니만 못하는 꼴이 되어 버리니, 이를 어찌하면 좋을까 하는 고민을 거듭거듭 하면서 시간만 흘려보내고 있었습니다. 시간이 흘러 사무실을 접고 저는 충남 천안시로 이사를 오게 되었습니다. 돌아가신 부모님이 모셔진 대전 현충원과도 가깝고 하늘 아래 편안한 곳이라는 뜻을 지닌 천안天安이란 이름도 좋았기 때문입니다.

이곳으로 이사를 오자마자 가장 먼저 저를 맞이한 사람들은 바로 한기총(한국 기독교 총연합회)과 격렬한 종교 다툼을 하고 있는 “신OO”라고 하는 단체였습니다. 한기총의 행패에 대해 여론 서명 좀 해 달라며 연락처를 묻기도 하여 그들이 원하는 대로 해 주었습니다. 그 순간 제 머릿속에 떠오른 것이 “진짜 ‘신OO’가 무엇인지 모르는 사람들이로구나. 안타깝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렇다면 이들은 신OO의 개념을 왜 잘못 알고 있는 것일까? 하며 혼자 중얼중얼거리듯 생각하며 흘려버리고 집으로 돌아와 상생방송을 시청하는데 바로 그때 “석가 공자 예수는 내가 쓰기 위해 내려 보냈느니라”라는 『도전』의 상제님 말씀이 보였습니다.

이 성구 말씀에서 ‘불교 유교 도교의 각 종교 모두가 하느님의 말씀을 전하고 있는 경전인 셈이구나.’ 하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이것을 모르고 보이지 않는 벽을 쳐 놓고서 내 종교 네 종교로 구분하며 상대 종교의 교리를 무시하고 배격하며 신앙 생활을 해 왔으니 결국 하느님의 말씀을 무시하고 배격하여 온 꼴이 된 것이며 하느님의 말씀을 받아들이는 방법이 아주 잘못되어 왔음을 인식하게 되었습니다. 이것이 바로 온 세상 사람들이 상제님의 참진리를 만나지 못하도록 해왔던 가장 큰 병 중의 하나로구나라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 판단을 하는 순간 증산 상제님의 진리를 만나게 할 수 있는 가장 빠른 방법 중 하나가 바로 이 선천의 “이 종교 저 종교”라는 벽부터 허물어야 함을 알게 되었습니다. 지금부터 직업 생활을 통해 이 내용을 위주로 포교를 해 나가야겠다는 생각을 하기에 이르렀습니다. ‘이것과 살릴 생生 자 공부가 나의 임무로구나’ 라는 생각을 하게 된 것입니다. 이후 입도를 하기로 마음을 먹었습니다. 그 동안 저를 잊지 않고 계속적으로 입도를 권유하고 보조해 준 전보경 도생님에게 감사함을 느낍니다. 보은!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