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을주와 도공체험기

하늘에서 불기둥이 내려와 몸속 냉기를 녹이다

운영자 0 51

201508_057.jpg

 

정oo(52) / 동두천중앙도장

저는 4년 전 약 7m 높이의 전봇대 위에서 고압선에 감전되어 아스팔트 바닥으로 떨어졌습니다. 그때 척추 3번 요추와 횡돌기 8개가 부러지고 신경을 다치는 사고를 당했습니다. 사고 이후부터 오늘까지 몹시 고통스럽고 힘든 날들을 보내고 있습니다. 허리에 늘상 얼음기둥을 꽂아 넣은 듯 시리고 아픕니다. 그 고통을 겪어보지 못한 사람은 상상도 할 수 없을 것입니다. 그러나 저는 상제님 신앙을 결코 중단하거나 포기할 수가 없었습니다. 제가 감전되어 떨어질 때에 누군가 저의 몸을 밧줄로 묶어 천천히 내려놓는 그런 느낌을 받았으니까요. 의사는 저에게 천우신조天佑神助라고 합니다. 보통 사람 같으면 머리와 내장, 간 등이 파열되어 살지 못했을 거라더군요. 상제님과 조상선령신들이 앞으로 더 큰일을 하라고 살려주신 듯합니다. 정말이지 4년이라는 힘든 시간, 그 고통과 외로움을 오직 신앙 하나로 이겨낼 수 있었습니다. 집에서 태을주와 운장주를 읽으면서 수행을 하는데 참으로 신기하게도 그 시간만큼은 모든 아픔을 잊고 편안해짐을 느낍니다.

지난 6월 10일 수요치성 시 종도사님께서 태을주 도공을 내려주실 때에 이제까지 경험해보지 못한 체험을 하였습니다. 태을주 도공주문을 읽으면서 손과 몸을 흔드는데 어느 정도 시간이 흘렀을 때 갑자기 주위가 조용해지며 종도사님의 태을주 성음 소리밖에 들리지 않았습니다. 잠시 후에는 종도사님이 태을주 읽으시는 소리도 들리지 않았습니다. 제가 눈을 떴었는지 감았었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그러한 순간이 지나고 어두웠던 주위가 서서히 밝아지기 시작했습니다. 저는 천천히 하늘을 쳐다보았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밝은 구름이었는데 점점 더 밝아지며 황금빛 구름으로 변하더니 회오리치듯 돌기 시작했습니다. 그 모습이 마치 아이맥스 영화처럼 장관이어서 넋을 놓고 보고 있는데 큰 불기둥 같은 것이 천천히 내려오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굵은 모양의 불기둥이, 내려오더니 점점 더 밝고 가늘어졌습니다. 그 불기둥이 제 머릿속으로 파고들어 왔습니다. 그러자 제 몸이 불기운 방향으로 돌면서 그 불기둥이 척추를 타고 내려왔습니다. 얼마나 뜨거웠는지 저도 모르게 손이 뒤로 가며 뜨거운 기운을 떨쳐보려고 아픈 허리를 문질러 댔습니다. 그러는 사이에 뜨거운 불기운이 제 허리에 박혀있는 듯한 얼음기둥을 순식간에 녹이는 것이었습니다. 그 시원함이란 말로 표현할 수 없을 정도로 개운하고 기분이 좋았으며 황홀한 느낌이었습니다. 수년간 내 몸속에서 버티던 찬 기운이 빠져나가던 그 순간을 잊을 수가 없습니다. 태을주 도공의 은혜에 크게 감사올립니다. 보은! ◎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