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을주와 도공체험기

갑자기 커다란 산이 무너져 바다가 되고 바다가 솟아 산이 되는 것을 체험하였습니다

운영자 0 82

8b05dae5ff9ccb05f3e594a9a8080fe9_1499165
 

김명기(48) / 목포옥암도장 / 145년 음6월 입도

저는 충청남도 진천에서 태어나 고등학교까지 고향에서 자랐습니다. 어릴 적에 부모님이 헤어지셔서 할머니 품에서 자랐습니다. 고교 3학년 때 봉사활동이 좋아서 친구를 따라 통일교를 다니며 젊은 시절을 보냈습니다. 그리고 5년 정도는 청주 관음사에 다니며 봉사활동과 기도생활을 하였습니다. 그러다가 1년 전부터 상생방송을 보게 되었습니다. 상생방송 프로그램 중에 태상종도사님의 대도말씀을 들으면서 4대 성자들이 예고했던 상제님이 마침내 이 세상에 오시게 되었다는 말씀에 귀가 번쩍 띄었습니다. 상생방송을 통해서 증산도는 종교를 초월해 있고 상제님을 모시는 곳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종도사님의 환단고기 콘서트도 시청하였습니다. 6월에 증산도 본부에서 대천제가 있다는 자막을 보고 연락을 했더니 본부 행사는 취소되었다며 목포옥암도장을 소개해주었습니다. 도장에 연락을 해보니 마침 종도사님께서 목포에 오신다는 소식을 전해 듣고 도장으로 오게 되었습니다. 

2002년 6월 25일은 저에게 잊을 수 없는 날입니다. 제가 목수 일을 하다가 4층 높이에서 추락하여 두개골을 절개하는 큰 수술을 받고 1개월간 의식불명 상태로 지내다가 구사일생으로 의식을 회복하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도 그 후유증으로 두통이 심한 상태였습니다. 지금은 전남 영암에 있는 조선소에서 일을 하고 있는데, 육체노동을 하다 보니 몸이 성할 날이 없는 편입니다. 2015년 6월 21일 종도사님 순방 때에도 왼쪽 엄지손가락을 다쳐 깁스를 한 상태였고 오른손 팔꿈치도 아팠습니다. 처음 하는 도공이기도 하였지만 몸이 불편하여 제대로 도공을 따라하지도 못했는데 도공을 마치고 나니 거짓말처럼 아픈 부위들의 통증이 사라지고 좋아지기 시작하였습니다.

목포옥암도장 수호사님이 저에게 몸이 불편하니 21일간 수행을 해보라고 해서 종도사님 순방 다음 날부터 21일 정성수행을 하며 치성에 참여하였습니다. 경남지역 순방 도공의 날에 태을주와 시천주 주문을 송주하며 도공을 하던 도중, 밤처럼 캄캄한 가운데 갑자기 커다란 산이 무너져 바다가 되고 바다가 솟아 산이 되는 것을 서서 지켜보는 체험을 하였습니다. 그때 저는 상제님 말씀처럼 ‘천지개벽은 피할 수 없는 자연이치’로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종도사님께서 도공하실 때마다 빠지지 않고 참여하였는데, 어느 날은 저의 온몸에서 검은 먹구름 같은 기운이 올라와 머리 쪽으로 빠지더니, 다음 번 도공시간에는 검은 기운이 적어지고 맑은 기운이 들어차는 것을 체험하였습니다. 그리고 7월 22일 도공시간에는 회사 일로 몸이 지쳐 거의 쓰러질 것 같았는데 바위로 된 커다란 산에서 미륵부처님이 걸어 나오시는 것을 보았습니다. 너무나 강하게 빛나는 밝은 빛을 띠어서 쳐다볼 수가 없었습니다. 그리고 어두운 밤이 대낮처럼 밝아지더니 상생방송에 나오는 하늘처럼 깨끗한 하얀 구름이 많이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도공이 끝났을 때는 몸이 하나도 피곤하지 않았습니다. 종도사님의 말씀 속에 상제님이 함께하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상제님께서 말씀하신 ‘상생’이라는 말이 참 좋습니다. 제가 사고로 의식을 잃고 다시 깨어날 때 말없이 선행을 하고 말없이 남을 잘되게 하라는 가르침을 받았습니다. 저를 정성으로 길러주신 할머니와 조상님의 은혜로 두 인생을 살고 있습니다. 태종무열왕 강릉 김씨 후손으로 조상님의 은혜에 감사하고 보은하는 마음으로 입도식과 조상해원천도식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제가 체험한 것으로 미루어 보면 개벽은 꼭 오는 것이고 누구도 피할 수 없는 것 같습니다. “태을주는 약주문이니라” 하신 상제님 말씀처럼 앞으로 오는 시두와 괴질병을 대비하는 수행과 신앙을 하겠습니다. 그리고 증산도를 신앙하는 선배 신앙인들을 따라 태상종도사님과 종도사님의 가르침대로 신앙을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보은!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Category




State
  • 오늘 방문자 147 명
  • 어제 방문자 1599 명
  • 최대 방문자 5133 명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