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을주와 도공체험기

도공으로 혈관의 상태가 좋아졌습니다 (한/영)

운영자 0 45

8b05dae5ff9ccb05f3e594a9a8080fe9_1499164


최명엽(72, 여) / 목포옥암도장 /

저는 해방둥이(1945)이며 장녀로 태어나 배우지를 못했습니다. 겨우 혼자 한글을 깨쳐 읽을 정도입니다. 남편과 옷 가게를 운영하며 자녀들을 가르치고 양육하였습니다. 남편은 자유분방한 성격이며 호기심이 많은 편입니다. 언제부터인가 상생방송을 보더니 증산도 도장에 다닌다며 저보고도 배울 것이 많으니 상생방송을 보라고 권하였습니다.

 

처음에는 몇 번 보다가 남편의 강압이 느껴져 거부를 하며 오히려 멀리하였습니다. 남편이 이상한 데 빠졌다며 염려하는 말들이 주위로부터 들려왔습니다. 자녀들도 인터넷을 보고 아버지의 신앙을 반대하였습니다. 하지만 남편은 옳다고 여기면 하는 성격이라 어쩌지도 못하고 있는데, 하루는 “남들이 사이비라 의심하니 한번 와서 보아라. 보면 내가 다니는 곳을 알 수 있을 것이다. 말로 하면 거짓말이라 하니 구경도 할 겸 가보자”고 하였습니다. “내가 무엇을 하는지, 어떤 곳인지 직접 가서 보면 알 것이므로 본부가 있는 대전에 가자”고 하였습니다.

 

저도 마침 궁금하였고 옳지 못하면 말릴 생각으로 본부 태을궁에 따라갔습니다. 이제 알고 보니 대천제가 있던 날이었습니다. 태을궁에서 상제님 태모님과 조상님을 모시며 음식을 차려놓는 것이 의미가 있고 좋았습니다. 지금까지 자녀들이 교회에 가자고 해도 “나는 조상님 모시고 살겠다”며 버티고 안 간 저였습니다. 남편이 다니는 증산도가 조상님을 받드는 곳이라는 것을 알고서는 마음이 놓이고 저도 다니고 싶은 마음이 생겼습니다. 그 후로 목포도장에 종도사님이 오셨을 때 두 번 참석하였는데 몇 시간이고 앉아서 말씀하시는 모습이 놀라웠습니다. 그리고 상생방송을 자주 보게 되었습니다. 상생방송을 며칠 시청하다 보니 ‘이것이 맞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는 3년 전 봄에 무릎 관절 수술을 받았습니다. 무릎을 완전히 굽히지 못하고 의자에서 생활하는데 도장에서는 앉아 있어야 하고 절을 해야 하기 때문에 도장에 나가는 것이 망설여졌습니다. 그러던 차에 도장의 김 수석포감님이 저희 집에 오셔서 천도식 이야기를 하며 이제 새해도 되었으니 도장에 나가자고 하여 저도 더는 미룰 수가 없어서 나오게 되었습니다.

 

도장에서 21일 정성수행을 하면서 여러 가지 체험을 하게 되었고 더욱 믿음과 확신이 생겼습니다. 수요치성에 참석하여 도공을 하는데 오른쪽 귀 뒤쪽에서부터 지네(기운)가 기어 다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고 머리 정수리에 멈추어 한참을 있다가 도공이 끝나고 눈을 뜨니 눈앞이 환하게 밝아지고 기분이 최고로 좋았습니다. 제가 오른쪽 귀 뒤쪽에서부터 머리 부분에 걸쳐 혈관이 막혔다 트였다 하는 증상으로 치료를 받고 있었습니다. 21일 정성수행 기간에 병원 검사를 받았는데 저는 검사 결과에 대해서 아무 염려나 걱정이 없었고 좋은 결과가 나올 거라는 자신감이 있었습니다. 역시나 검사 결과는 아무 이상이 없었습니다. 도공으로 혈관의 상태가 좋아졌다는 확신이 들었습니다.

도장에서 교육 시간에 반드시 청수를 모셔야 한다며 청수 모시는 방법을 가르쳐주었습니다. 집에 돌아가서 어서 청수를 모셔야 한다는 조급한 마음으로 부랴부랴 청수를 모셨습니다. 처음 청수를 모시던 날 밤 꿈에 키가 큰 할머니 한 분이 방으로 들어오셨습니다. 저는 다짜고짜 “할머니 어찌 혼자 오셨어요? 할아버지는 왜 안 오시고?” 라고 물었더니, “할아버지 밖에 계신다.”고 답을 하셨고, 그러자 할아버지도 방으로 들어오셨습니다. 밖으로 나가보니 집 앞에 환하게 남포등을 달아 두셨고 가마솥에는 물이 없어 빨갛게 달아올라 있기에 제가 물을 가득 채웠습니다. 그러고서 꿈을 깼습니다. 시어머니가 키가 크셨는데 할머니는 시어머니셨고 할아버지는 시아버지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요즘 날씨도 춥고 눈도 많이 내려 미끄럽지만 싫은 마음이 없고 수행하고 공부하는 재미에 도장에 오고 가는 것이 기분 좋습니다. 도장에 오기를 잘했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상제님 태모님! 우리 조상님을 입도(천도식)시켜주시고 해원시켜주시고, 제가 말문이 트여지게 해주시고, 자식들이 상제님께 돌아오게 해주십시오.” 라고 기도를 올립니다. 자손들이 상제님을 믿도록 항상 기도하며 신앙하겠습니다. 입도하도록 도와주신 수석포감님과 수행을 도와준 모든 성도님들께 감사드립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Category




State
  • 오늘 방문자 297 명
  • 어제 방문자 1809 명
  • 최대 방문자 5133 명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