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을주와 도공체험기

10시간 태을주 수행으로 대상포진을 치유하다

운영자 0 4

 


유훈성 / 광주상무도장, 재무수호사

11월 중순쯤이었습니다. 가슴 부위가 따끔따끔 아프기 시작했습니다. 뭐, 괜찮겠지 생각하고 있었는데 이틀이 지나니까 빨간 점들이 올라오기 시작하며 통증이 심해졌습니다.

병원에 가 봐야겠다는 생각에 4일 후에 병원에서 진찰받으니 대상포진帶狀疱疹이라 하였습니다. 병원에서 주사를 맞고 약을 타서 집에 왔습니다. 이날은 병의 기운이 최정점으로 가는 시기였던지, 아프고 열이 나서 잠을 잘 수가 없었습니다. 아침에 일어나니 세상에나! 밤새 빨간 점들이 기포로 변해 있었습니다. 병원 치료로는 이게 쉽게 나을 병이 아니다 싶었습니다.

제가 최근 2년 동안 감기 한 번 안 걸린 사람인데, 뭔가가 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시두와 관련 있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청수를 모시고 주문수행을 하면서 조상님께 여쭤 보았습니다.

‘시두는 대상포진의 몇 배 정도 됩니까?’

‘7배에서 10배 정도 된다. 기력이 없고 몸이 약하면 15배까지 간다’

저는 순간적으로 15배 정도 되면 죽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날 아침, 집에서 1시간 정도 주문 읽고 도공수행을 하고 출근했습니다. 출근해서는 9시간 동안 태을주를 읽으면서 일했습니다. 퇴근해서 잠자고 다음 날 일어나니 기포가 싹 들어갔습니다.

시간을 계산해 보니 10시간 태을주 수행으로 대상포진을 잡은 격이었습니다. 시두의 위력을 대략 대상포진의 10배 정도로 잡으면 우리 도생님들이 시두에 걸렸을 때 약 100시간 정도 태을주를 읽는다면 시두를 이겨낼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하지만 시두에 걸렸을 때, 그 고통과의 싸움을 하며 연속으로 잠 안 자고 5일에서 6일 동안 태을주를 읽는다는 것은 절대 쉬운 일은 아닐 거라 생각합니다. 저는 이 병에 걸렸을 때 태을주로 나아 보리라 생각하고 일심으로 읽었습니다. “약은 태을주”라 하신 상제님과 태모님 말씀처럼, 곧 다가올 시두 대발을 위해 우리들은 태을주 정성수행으로 만반의 준비를 해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148년 양력 12월 2일)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Category




State
  • 오늘 방문자 1437 명
  • 어제 방문자 1799 명
  • 최대 방문자 5133 명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