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을주와 도공체험기

천도식을 하던 중 조상님께서 눈물을 흘리며 당부하신 태을주 수행의 중요성

운영자 0 3

성명수(여, 40) / 부천도장
 

천도치성 체험사례


헌작을 할 때 천도식을 올리는 도생님의 외선조와 외외선조 신단에서 조상신명들이 흰빛으로 나타나셨고 천도 신단에 착석하시고는 서로 얼굴을 보며 이야기를 나누셨습니다. 그중 나이 드신 할아버지 신명님께서 “나는 또 이렇게 상을 받으니 너무 좋네~”라고 옆에 계신 분에게 이야기를 하셨습니다.

천도 발원문을 읽을 때는 신명님들이 한껏 밝은 모습으로 고개를 끄덕이셨는데, 그분들이 밝은 안개처럼 보이는 흰빛 덩어리가 되어 도생님의 몸을 감싸 주었습니다.

조상님들이 천도 신단에 앉으실 때 본인들의 위패를 확인하면서 앉으셨습니다. 헌작이 끝나고 태을주 주송을 할 때, 외외선조 신단 맨 끝에 계신 중년 여성의 조상님께서 천도식을 올리는 도생님에게 고마워하면서 연신 눈물을 흘리셨습니다. 그리고 두 손을 모은 채로 고개를 숙이며 읍배를 하였습니다. 그런데 그분이 도생님에게 이런 당부의 말씀을 하셨습니다.
“앞으로 병이 돌게 되는데 그건 큰 병이 돌기 전에 전초전이니 반드시 태을주를 읽어야 몸을 지킬 수 있다.”라고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Category




State
  • 오늘 방문자 1397 명
  • 어제 방문자 1799 명
  • 최대 방문자 5133 명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