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을주와 도공체험기

항상 알음귀를 주시는 조상님

운영자 0 27

작년 7월 7일 대천제에 참석하러 태전으로 올라간 날이었습니다. 태을궁 입구에서 고인이 되신 저의 선친과 장인어른 두 분이 서로 만나서 인사를 하며 우리를 기다리고 있는 것을 영으로 보았습니다. 자손들이 도장이나 태을궁에 참석할 때만이 조상님들은 같이 출입을 할 수 있어 보였습니다. 시간이 되어도 자손들이 오지 않으면 안으로 들어가지도 못하고 초조하게 자손을 기다리고 계십니다.

치성을 마치고 다함께 도공을 하였습니다. 백회가 열리면서 할머니 생각이 많이 나 눈물이 나왔습니다. 무속인이셨던 할머니께서 살아 계실 때 매달 초사흗날 한 번씩 동네 앞의 냇가와 길가에 가서 제물을 올리고 소지도 하고, 노자 돈도 올리고 하던 모습이 계속 떠올랐습니다. 또 일년에 한 번씩 집에서 밤을 새며 굿을 하던 모습도 떠올라서 많이 울었습니다.  

9c7c7f87f9f66cdf7ed765b2d12dccbf_1495674



그 다음엔 지속적으로 아파왔던 좌측 골반이 많이 가벼워졌고, 무릎에 통증이 왔습니다. 시간이 조금 지나자 무릎 통증도 많이 완화된 것을 느꼈습니다. 자발 도공이 시작되면서 하늘에서 밝은 라일락꽃 색의 꽃잎들이 온통 하늘을 가득 채우며 눈처럼 내려왔습니다. 꽃잎 하나하나가 모두 성스럽게 느껴졌습니다. 꽃잎들이 떨어지면서 그 꽃잎 기운에 취해 우리가 갖고 있는 여러 가지의 병들이 많이 나아지고 있다는 것을 느꼈습니다. 종도사님이 더 집중해서 하자고 말씀하실 때 기운이 더 크게 내려오면서 자발 도공이 더욱 강력하게 되었습니다. 지금까지의 어느 도공보다도 강한 도공 기운이 내려왔습니다. 본격적인 도공 체험이 시작되려는 즈음에 도공이 종료되어서 ‘좀 더 시간을 두고 했으면 좋았을 텐데’, ‘도공시간이 부족하구나’ 하는 아쉬움이 남았습니다.

그 전에 도장에서 도공을 할 때는 조상님들이 줄을 타고 내려오셔서 자손들과 만나기도 하고 도공 기운을 주시기도 하였고, 다음엔 도공 신장들이 줄을 타고 내려오면서 기운을 주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