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벽문화미디어

바람의 빛깔 (오연준)

운영자 0 124

사람들만이 생각 할 수 있다 

그렇게 말하지는 마세요 

나무와 바위 작은 새들조차 

세상을 느낄 수가 있어요 

자기와 다른 모습 가졌다고 

무시하려고 하지 말아요 

그대 마음의 문을 활짝 열면 

온 세상이 아름답게 보여요  

 

 

달을 보고 우는 늑대 울음 소리는 

뭘 말하려는 건지 아나요 

그윽한 저 깊은 산 속 숨소리와 

바람의 빛깔이 뭔지 아나요 

바람의 아름다운 저 빛깔이 

얼마나 크게 될 지 

나무를 베면 알 수가 없죠 

서로 다른 피부색을 지녔다해도 그것은 중요한 게 아니죠 

바람이 보여주는 빛을 볼수있는 

바로 그런 눈이 필요한거죠 

아름다운 빛의 세상을 함께 본다면

우리는 하나가 될 수 있어요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증산도가

운영자 0    26

문화의 수수께끼

운영자 0    41

고성이씨

운영자 0    31
Hot

맨주먹의 CEO 이순신

운영자 0    104
Category






State
  • 오늘 방문자 217 명
  • 어제 방문자 1329 명
  • 최대 방문자 5133 명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