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벽문화미디어

우주음악을 향하여 『Towards a Cosmic Music』

운영자 0 7

월간개벽 편집부


201912_142.jpg『Towards a Cosmic Music』
『우주음악을 향하여 Towards a Cosmic Music』(1989)는 독일 작곡가 칼하인츠 슈톡하우젠(1928-2007)이 영어 및 독일어로 한 인터뷰와 신문 잡지 기고문을 모은 전집에서 부분적으로 발췌하여 팀 네빌이 영어로 편역해낸 책입니다.
이 책의 원문은 슈톡하우젠 전집 10권 중에서 주로 1970년대 작품과 관련한 글을 모은 제4권에 집중되어 있습니다. 이 제4권은 현재 절판된 상태라 재출간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저자 소개
카를하인츠 슈톡하우젠(1928~2007)은 20세기 후반의 가장 독창적인 작곡가일 것이다. 그는 놀랄 만큼 다양한 음악을 만들었으며, 전자음악의 탐구, 직관적 음악제작, 폭넓은 음악문화의 통합을 선도해왔다. 작곡가를 우주적 영을 만날 수 있게 하는 매개자로 보는 그는, 1970년대 후반부터 ‘빛(Light)이라는 제목의 방대한 오페라 작업을 하고 있다. 이 작품은 세기가 바뀌는 무렵에 완성될 전망이다. (1990년 출간 당시 저자 소개)
 

추천 서문 : 음악의 거장, 신비주의자 __ 리하르트 슈타이니츠 Richard Steinitz


카를하인츠 슈톡하우젠은 40년 가까운 시간 동안 우리 시대의 가장 독창적이고 예술적, 영적으로 가장 수준 높은 작곡가 가운데 한 사람으로 꼽혀 왔다. 그의 음악은 그의 성품과 마찬가지로 카리스마 있고 강렬하면서도 역동적이며 도발적이다.

슈톡하우젠은 일생을 통하여 지적이고 직관적인 선지자였고, 기술의 거장이자 신비주의자였으며, 시와 꿈에 열중한 견실하고 현실적인 음악인이었다. 우리는 역설을 마주하지만, 적어도 그의 에너지와 대담성, 독창성만은 존경해도 된다.
 

슈톡하우젠의 음악

슈톡하우젠이 구사하는 현대음악은 서양 전통 고전음악과 매우 다릅니다. 멜로디의 선율에 익숙하고 오케스트라 관현악의 화음과 성악가의 노래에 익숙한 귀에는 그의 음악은 마치 소음처럼 혹은 외계음악처럼 전혀 다른 기호의 음색과 음향을 들려줍니다.
 

직관음악(Intuitive Musik)

직관음악은 1960년대와 1970년대 이후부터 슈톡하우젠의 음악을 규정짓는 근본 특징입니다. 그는 마음속에 직관적으로 떠오르는 것을 음악으로 창작하며 형식적인 작곡기법은 선호하지 않습니다. 그의 곡을 연주하는 연주자들에게도 직관에 의한 창작 경험을 요구합니다.

그가 의미하는 직관음악에 대해서는 그의 인터뷰에서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습니다.

“직관음악이란 말 그대로 직관으로부터 산출되는 음악이다. 내가 말하는 직관은 정신세계를 초월한 아주 높은 수준의 의식을 말한다. ... 그 나름의 우주 세계 범주에 속하는 것이다. 직관에는 특수한 구조가 있다: 아주 짧은 순간에 도달하는 섬광과 무엇이든 분명하게 전의식 세계에 도달하는 또 다른 요소가 있다. 직관은 항상 소스(원천, source)로서 존재한다. 내가 직관음악에 관해 말할 때, 그것은 암기나 잠재의식에 의해 떠오른 음악을 뜻하는 것이 아니라 어떤 교감이 외부 세계로부터 내면으로 가는 것을 의미한다.” (슈톡하우젠, 그의 음악세계, 30쪽)

인터뷰에서 그는 직관음악이란 인간이 사유하는 정신세계를 넘어선 “아주 높은 수준의 의식”이라 말하며 이 의식은 “우주 세계 범주에 속하는 것”이라 했습니다. 이런 생각은 인도 신비주의 철학자이며 요가수행자였던 오로빈도 고세 Aurobindo Ghose(1872-1950)의 사상에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1967년 슈톡하우젠은 처음으로 오로빈도의 사상을 접하게 되는데, 오로빈도는 ‘더 이상 사고가 아닌 영성적 빛의 힘에 의해서 움직이게 되는 직관의 마음(intuitive mind)’에 대해 역설한 바 있습니다.

오로빈도는 “인간 마음을 체계적으로 규명한 대표적인 현대 철학자이며 현대 통합사상의 창시자, 통합심리학의 창시자”로도 일컬어집니다. 그는 인간의 의식적 존재가 무의식으로부터 출현하여 물질, 생명, 정신, “초월심”(Supermind)으로 이르는 과정을 거쳐 진화한다고 주장했습니다. 슈톡하우젠이 말한 “아주 높은 수준의 의식”으로서의 직관은 이 ‘초월심’에 해당하는 것이라 볼 수 있습니다. 오로빈도는 ‘인간이 진화의 끝에서 멈추는 것이 아니라 초정신적 존재의 미래 상태로 영성적으로 진화할 수 있음’을 주장했습니다. (「스리 오로빈도의 마음구조와 그 교육적 과제」, 정혜정, 한국교육사학 제35권 제1호 2013.3, 188~190쪽)
 

책의 주요 내용

 

음악의 정의

저는 음악을 좀 더 고도로 발달된 존재들의 언어라고 봅니다. 그들의 언어 말입니다. 음정과 강약이 개발되지 않은, 상대적으로 한정된 리듬을 가진 일상적인 말은 고차원적인 언어로 발전되기 위한 과도기일 뿐입니다. 음악은, 가장 수준 높은 음악조차도, 언젠가 우리가 좀 더 발전된 존재가 될 때 보편적인 언어가 될 것입니다.

다만 초자연적 세계와 접촉을 가능하게 해주는 음악을 만들 뿐입니다. 말씀드렸듯이 음악은 그릇이며 수단입니다. 사람들은 음악의 파장에 맞출 수 있고, 음악을 통해 스스로의 내적 자아를 발견할 수 있으며, 자기 자신에 대해 잃어버렸던 부분을 되찾을 수 있습니다.
 

음악의 기능과 효과

음악은 인간의 마음을 가장 깊이 움직이며 가장 섬세한 내면의 진동을 작동시키는 매체입니다.

음악 명상은 감상적인 것이 아닙니다. 그것은 초각성이고, 가장 깨어있는 창조적인 황홀경입니다.

음악은 단순히 일종의 신체를 안마해 주는 정도이거나, 입으로 개성을 표현한 것이거나, 소리에 생각을 담아내는 수준이어서는 안 됩니다. 음악은 원칙적으로 초의식적인 우주전기의 흐름이 소리로 변환된 것이어야 합니다.
 

최고의 음악은 인간의 목소리

목소리는 인간의 가장 좋은 악기입니다. 그것은 어떤 유행도 타지 않습니다. 목소리를 통해 우리는 순수 소리부터 중요한 말까지 음악과 언어 사이의 가능성의 모든 범위를 표현할 수 있습니다.
 

음악으로 새로운 세상을 만들 수 있다

제가 하려는 일은, 제가 알고 있는 한, 파괴 후에 첫 무대에 설 모델을 만드는 것입니다. 저는 콜라주, 이질성, 다원성을 넘어 통일성을 찾고 싶습니다. 우리를 본질적인 一者에 데려다주는 음악을 만들려고 합니다. 그것은 앞으로 다가오는 충격과 재앙의 시간에 몹시 필요하게 될 것입니다. 하나가 되는 것, 상호적인 사랑, 일관적인 힘으로서의 사랑에 대한 음악 말입니다. 제가 최상의 상태라면 제 음악은 통합의 효과를 가질 것이 확실합니다.

지금은 음악이 인류가족의 하나 됨과, 전 우주에서 지구의 중요성이라는 새롭고 초종교적인 자각으로 깨어날 적기입니다.

201912_145.jpg

추천의 辯


종도사님께서는 “신교神敎문화의 키포인트는 우주음악이고 그게 주문呪文이다.”라고 말씀하셨다. 이 책 속에 나오는 모든 ‘우주음악’이라는 단어는 주문이라는 말로 대체해서 이해해도 무방할 것이다. 저자가 말하는 인류가족의 하나 됨, 깨어남, 새로운 세상은 바로 우주음악의 정수 만트라Mantra 챈팅chanting 수행을 통해 이룰 수 있다. 홍산문화의 유물 중 적봉시赤峰市에서 발굴된 남신상男神像은 입을 벌리며 수행을 하고 있다. 약 5,300년 전에 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이 남신상이 노래했던 글이 곧 주문이며 우주음악이다. 이러한 우주음악 문화의 총결론이 상제님께서 내려주신 태을주太乙呪 주문수행이다. 이제 세상은 태을주 천지 조화문명 시대로 들어간다.

이 책은 태을주 율려 도수를 여는, 앞세상 문화혁명가로서의 삶을 사는 우리 일꾼들에게 음악의 본질과 우주음악의 중요성, 스승의 중요성, 연주자 곧 일꾼의 자세에 대해 큰 영감을 던져 준다. 하루속히 번역되어 나오기를 기대해본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밴드로 보내기
  • 네이버로 보내기
  • 텀블러로 보내기
  • 핀터레스트로 보내기

Comments

Hot

인공지능(AI)기술

운영자 0    101

코코 Coco, 2017

운영자 0    37

강철비

운영자 0    65

신과 함께

운영자 0    53

남명조식 1부 ~ 2부

운영자 0    33
Category




State
  • 오늘 방문자 1287 명
  • 어제 방문자 1179 명
  • 최대 방문자 5133 명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